Posted
Filed under Heal the World (망막센터)

Euretina 파리 학회를 다녀와서

(2) 맛집편 part III

맛집편의 세번째 주인공은 바로 “Epicure” 입니다. 너무너무 유명한, 무려 미슐랭 3 star 를 받은 French Restaurant입니다. 파리에 왔으면 조금 무리하더라도 미식경험을 하고 싶어 스케줄에 넣었습니다.

브리스톨 호텔에 위치하고 있는 이 레스토랑은 호텔 자체도 너무너무 이쁩니다. (비싸고요 ㅎ…) 파리에서 5성보다 높은 등급의 호텔을 팰리스 등급으로 분류하는데요 (ㅎㄷㄷ) 르브리스톨도 그중 하나입니다. 영화 미드나잇인 파리에서 주인공 커플이 묵은 곳으로 유명하지요. 샹젤리제거리 에서 한 15분 정도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예약은 필수이고 저는 “the FORK” 라는 앱에서 미리 예약을 하고 갔습니다. 저녁시간은 아마 몇개월전부터 예약을 해야하는 것같고 저흰 그래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런치타임에 예약을해서 한 한달전에 한것 같습니다.

드레스코드는 정장이고 특히 남성분들은  정장자켓을 입어야한다고 합니다. 혹시 까먹고 (?) 못입고 가신분들은 호텔에서 자켓을 빌려줄 정도로 드레스코드가 중요하니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리스톨 호텔에 들어가자마자 너무 멋진 flower piece가 저희를 맞아 줍니다. 도어맨에게 에피큐어를 왔다고 말하니 친절한 직원이 레스토랑 입구까지 직접 에스코트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바카라 크리스탈이 에피큐어의 테마인데 이렇게 진열해놓은 장식장이 있어 셀카도 찍고 ^^ 호텔을 마음것 즐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은 정말 화려함의 절정이었습니다. 정말 눈이 즐거웠던 곳입니다. 이미 들어서면서부터 기분이 좋아져서 레스토랑에 대한 기대가 더 고조되었던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입장했습니다. 에피큐어의 상징인 나비모양의 바카라 크리스탈과 장미꽃 한다발이 저희를 맞아 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착석을 하고 나면 본격적으로 식사를 하기전에 입맛을 돋구아주는 메뉴를 chef’s complimentary로 (aka 공짜로 ㅎㅎ) 줍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전빵도 매우 분위기 있게 세팅이 되어서 나옵니다 버터가 프랑스 어디 지역에서 나온 무염버터라고 웨이터가 엄청 심도있게 설명을 해주었는데… 내용이 기억이 나지 않는군요^^ 맛은.. 버터 맛이었습니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빵과함께 먹을수 있는 치즈를 원하는 종류, 양에 맞추어 웨이터가 일일히 서빙해줍니다. 코스가 꽤 배부르고 이런 레스토랑에서는 음식을 남기면 실례라고 들어서 아주 조금씩 맛볼정도만 달라고 했는데 그것도 매우 많았습니다 ㅠㅠ ㅎㅎ 물론 매우 맛있었습니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즈만 먹으면 느끼할텐데 이렇게 말린 무화과를 달라고 해서 같이먹으면 매우 맛있답니다 치즈의 풍미가 좀 더 살아나는 효과랄까요 ㅎㅎ

저흰 프랑스 음식을 잘 모르고, 하나하나 고르는것도 일일 것 같아 일단 lunch course로 시켰습니다. 에피타이저는 랍스터 어쩌구 (…) 를 시켰구요  메인메뉴는 생선/토끼고기 중 하나를 고를 수가 있어서 저는 생선 (redfish) , 같이 가신 선생님은 토끼고기를 시켰는데 둘다 만족하는 메뉴가 되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중요! 에피큐어는 정원이 너무 이쁘거던요.. 날씨가 좋아서 디저트는 밖에서 먹어도 되냐고 물어봤더니 마침 자리가 있어서 밖에서 차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가심하라고 자봉 소르 베를 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서양배로 만든 타르트  동행한 선생님께서는 커피아이스크림디저트를 시켰는데 둘다 너무 맛있었습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찻잔 세팅도 너무 이쁩니다. 무심히 같이 올려 준 마드렌도 딱 굽기가 적당하고 (겉은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 정말 행복한시간이었습니다 ㅎㅎ

정말 점심코스는 나름 간소화한(?) 버전이라고 하는데 이쯤되니 너무 배가 불러 숨도 못쉴지겨이 되었는데..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코렛과 마카롱카트를 가지고 옵니다 ㅎㅎ 정말 배가 너무 터질것 같았지만 마카롱을 보는순간… ㅎㅎ
정말 하나같이 맛있더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즐거웠던 식사는 마무리 되었습니다.

Epicure는 직역하면 “미식가” 이지요. 정말 말그대로 미식가 체험을 제대로 해볼수 있었습니다.

파리에는 여러 미쉘린 3star 레스토랑이 있지만 epicure는 이중 요새유행하는 “가심비” 란 말에 가장 어울리는 곳 아닐까 싶습니다. 무엇보다 부담스럽지 않았습니다. 웨이터들도 품격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매우 friendly 하고요, 음식도 나름 실험적이지만 먹을만한 (지난번 다른 모 프랑스 레스토랑에서 제비 발이 발톱까지 같이 구워나온것에 엄청 충격을 받은 아픈기억이있네요 ㅠㅠ) 메뉴들이었고요 ㅎㅎ

가격은 점심때 코스로 먹으면 1일 155유로 + 정도 였습니다. 음료 별도이고요. 디너는 이에 한 3-4배 비싸니 점심을 공략하면 미쉐린 3star 경험을 비교적 경제적으로 (물론 비싸지만;;) 해볼수있을 것같습니다.

추천! 드립니다 

다음편에서는 파리를 다니면서 유용하게 쓴 “museum pass” 를 소개하겠습니다^^

2019/12/26 14:51 2019/12/26 14:5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