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Heal the World (망막센터)
안과의사 엄마의 드림렌즈 체험기(2)

두두둥~~ 드디어 드림렌즈가 도착하였습니다. 드림렌즈와 함께 세척액과 보존액을 받아 집에 왔습니다. 밤 9시 드디어 드림렌즈를 넣어야 할 시간입니다. 드림렌즈를 하면서 좋은 점이 있다면 바로 주기적인 취침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코로나 이후 학교나 학원 등을 가지 않으면서 아이들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지고 늦게 자는 경우가 많았는데, 평균 8시간의 착용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근거로 아이들에게 규칙적인 취침시간을 만들 수 있게 된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림렌즈 착용 전후로 인공눈물을 넣어주어야 한다고 해서 인공눈물을 먼저 점안하고 드디어 렌즈를 꺼내서 세척액으로 세척을 하고 아이가 앞의 거울을 정면으로 보게 하면서 드림렌즈를 착용하려는 순간 아이가 눈을 감아버립니다. 다시 세척하고 정면을 보라고 말하면서 렌즈를 갖다대는데 이번에는 못하겠다면서 얼굴을 움직여버립니다. 차분한 마음은 사라지고 언성만 높아가는데, 사실 아이가 잘 끼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건데 저는 왜 그렇게 화를 낸 것일까요? 아이에게 다시차분히 설명하고 우안 윗눈꺼풀을 살포시 잡아 드디어 렌즈를 넣는데 성공했습니다. 좌안도 여러번의 시행착오 끝에 렌즈를 넣었습니다. 하드렌즈 타입이라 이물감이 심하여 눈을 잘 못 뜨는 아이를 이끌고 침대에 재웁니다. 제발 자는 동안 각막이 잘 눌러지길 바랍니다.
 
다음날 아침 출근 전에 아이 눈의 드림렌즈를 빼야 하기에 곤히 자는 아이를 서둘러 깨웠습니다.
착하게도 졸려 하면서도 바쁜 엄마의 마음을 아는지 벌떡 일어나서 화장실로 가더니 세수하고 렌즈를 뺄 준비를 합니다. 이전 글에서도 말씀드렸듯이 각막과 딱 달라 붙어서 떼는 것이 쉽지 않기에 설명 들은대로 인공눈물을 열심히 주고, 눈 맛사지도 몇 번 해주었습니다. 솔직히 그렇게 10분정도 해주라고 했는데 출근시간 10분이 아쉬운 상태라 하라는대로 했으니 괜찮겠지 하고 뽁뽁이를 이용하여 렌즈를 뺄려는데 눈알이 빠질 것 같은 아픔만 줄 뿐 전혀 빠지지 않았습니다. 아이는 너무 아프다고 울어 버리고, 무서워서 빼는 것 못하겠다고 하고. 바쁜 마음에 급하게 하려다 아이 눈에 손상만 준 것 같아 그제서야 다시 인공눈물 넣고 맛사지 하고 기다렸습니다. 결국 그렇게 드림렌즈를 눈 속에서 빼기는 했으나 아이는 그 아픔을 잊지 못하고 그냥 안경 쓰면 안되나면서 드림렌즈를 왜 샀냐고 합니다.

직장맘으로서 저도 이렇게 시간 내어 해주는 것이 쉽지 않아 솔직히 안경 쓰고 아트로핀 넣으면서 근시 진행을 막아보고 싶지만, 그래도 아이에게 좋은 것을 해주고 싶은 것이 엄마라는 존재이기에 일단 최선을 다해 착용해보려고 합니다. 오늘은 처음이어서 힘들었던 것이고 하루하루 할수록 기술도 늘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어렵게 렌즈 빼고 서둘러 출근하여 진료를 보려는데 첫째에게 문자가 왔습니다. “엄마, 학교 칠판 글씨가 또렷하게 보여. “

열심히 해주는 아이와 저의 노력이 합쳐서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저처럼 아이의 눈을 건강하게 유지시키기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엄마들을 응원합니다.

2020/11/23 09:00 2020/11/23 09:00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