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Heal the World (망막센터)
김안과병원은 코로나시대 직원들의 정신건강까지 케어합니다!
작년 초 코로나가 시작될 때 이렇게 일년이 넘어서까지 지속될 것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지난 1년간 김안과병원은 병원입구부터 철저한 문진 및 체온체크, 주기적인 방역과 철저한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환자들과 직원들을 코로나로부터 잘 지켜내주었고 제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주시는 직원분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코로나 시국이 장기간 지속되다 보니 직원들의 육체적, 정신적 피로도가 커지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사실 거의 하루종일 마스크를 쓰고 진료를 계속 본다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병원게시판에 '코로나시대 직원들 건강상담'을 해준다는 게시물을 보자마자 한번 상담을 통해 현재 나의 건강상태를 파악해보는 것도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고 신청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차로 맥파검사를 통해 스트레스, 혈관상태, 혈액순환상태 등을 알아보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3번 정도에 걸쳐 전화 상담이 이루어지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맥파검사에서 스트레스는 평균상태이나 혈관 상태가 경도의 위험상태로 나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순환기 전문진료를 받아보기로 하였습니다. 텔레비전 건강프로그램에서 혈관 나이 등을 보는 검사를 보고 제 혈관상태도 궁금했었는데 너무나 간단하게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이번 프로그램에서 가장 좋았던 부분은 전화 상담입니다. 솔직히 상담시간을 정해놓고 얼마나 떨렸는지 모릅니다.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내 이야기를 듣고 어떤 상담을 해주실지, 내가 상담을 잘 마칠 수 있을지 등 여러가지 걱정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막상 너무나 차분하게 저의 이야기를 이끌어주시는 상담사님과 통화를 하면서 오랜만에 제 자신에만 집중하면서 마음이 고요해지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마치 정신과에 가면 소파에 누워 눈을 감고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그런 장면에서처럼 저 역시 그런 느낌으로 상담을 할 수 있었습니다.
상담을 통해 제가 배운 것은 제 자신을 남이 아닌 제 스스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사랑하라는 것입니다. 가끔씩 제 두 팔로 스스로를 안아주면서 '잘하고 있어' 라면서 토닥토닥해주는 시간도 갖게 되었습니다. 진료를 보면서 사이사이 스트레칭을 통해 목과 어깨 등의 피로도 해결하는 방법도 배우게 되었습니다. 
코로나의 종식이 언제 될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르나, 모두들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을 더욱 키워나가면서 슬기롭게 이 시기를 잘 헤쳐나가길 응원합니다. 코로나 백신과 정신건강프로그램 등을 통해 직원들 건강에 신경 써주시는 김안과 병원에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2021/05/06 14:26 2021/05/06 14:26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