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옆방eye : 객원블로거
안녕하세요~! ^^
김안과병원 불교동아리 "사띠회" 입니다.
사띠란 팔리어로써 번역하자면 알아차림 또는 마음챙김 이라고 합니다.
쉽게 설명드리자면 명상수행의 한 방법으로, 끊임없이 일어나는 생각을 멈추고 지금 순간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교동아리가 생긴 이래 처음 맞이하게 된 '부처님 오신 날'
부처님 오신 날 어떤 행사를 하면 환자분들과 직원분들이 좋아하실까?
불교동아리 도반들이 함께 모여 머릴 맞대었습니다.
고민 끝에 '연꽃 만들기' 로 결정! (내년엔....다른 걸로..  )
자 그럼~! 연꽃을 어떻게 만들었는지 함께 떠나 볼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먼저 여러 겹으로 붙어 있는 연잎을 하나하나 손으로 떼어 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하려는 연꽃은 500개입니다. 연꽃은 개당 연잎이 23장 들어갑니다.
그럼 총 11500 장의 연잎이 필요합니다.
환자분들과 직원 여러분 그리고 저희 스스로를 위해 수양하는 마음으로 정성껏 하나하나 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아리 회원이 아님에도 여러 직원분들께서 도움을 주셨습니다.
그 모습에 감동을 받았습니다. 도움 주신 모든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자 그다음은.. 연잎 말기!
주름진 결을 따라 끝을 모은 다음 풀을 살짝 묻혀 말아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무하는데 지장 없게 쉬는 시간 틈틈이 만들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받침이 될 초록색 연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용란 교수님께서는 강의하러 가시는 기차 안에서도 연잎을 만드셨네요.
흔들리는 기차 안에서 만들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대단하십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색의 연잎이 이렇게 만들어졌습니다.^^  다 만드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꽃의 몸통이 되어줄 종이컵입니다. 하나하나 낚싯줄을 묶어서 만들었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연꽃을 만들 준비가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잎을 한 장 한 장 풀칠해서 종이컵에 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번째 칸은 3장, 두 번째, 세 번째, 네 번째 칸은 5장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붙이기 힘든 꽃받침 5장. 이렇게 총 23장의 연잎이 사용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엔 손경수 교수님 댁에 방문하여 연꽃을 만들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가족이 모두 모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시에 모여 저녁 8시까지 연꽃을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만든 연꽃을 걸어 놓으니 참 예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원에서도 함께 모여 연꽃을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만든 연꽃을 부처님 오신 날에 맞춰 본관에 전시하게 되었습니다^^
소박했지만 너무 뜻깊고 감격스러운 순간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에도 고객분들이 갖고 가실 수 있게 연꽃을 두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막병원 1층에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원식당에도 연꽃을 두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도 함께 준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모든 이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저희 불교동아리 사띠회는
김안과병원을 방문해 주시는 모든 고객분들과, 직원분들, 더 나아가 모든 이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2020/06/18 10:57 2020/06/18 10:57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