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좋은 안과의사 되기



아직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우리 처음 만난 날..

어떤 옷을 입고어떤 표정으로

어느 자리에 앉아서어떤 말을 했는지

 

 

전공의 합격 소식을 전하던 날도 기억합니다.

좋은 소식어떻게 전하면 오래 기억에 남을까’ 

고민 했는데

 

 

그리고 함께 했던 처음 순간들

처음 세극등현미경 보던 날,

처음 구후마취 해보던 날,

처음 눈 속에 수술 기구 넣어보던 날,

처음 내 논문이 나오던 날

그리고 처음은 아니지만 

처음 같던 많은 순간들

 

 

힘들지만 그만큼 값진 시기를

곁에서 함께 할 수 있었던 것이  

저에겐 행운이었습니다.

괜히 수련부장 역할 한다고 

방해가 된 건 아닌지

 

 

함께 해보고 싶은 것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지만

그건 꼭 전공의-수련부장 시절이 아니어도

언젠가 할 수 있을 거라 믿고

로망으로 남겨두려 합니다.

 

 

실력명성돈도 중요하지만

아름다움낭만사랑 잊지 마시길… 

'건강'은 물론이고... 

 

  

이젠 수련부장’ 말고

그냥 선배’ 또는 /오빠(좀 무리인가요?)’로 함께 하고자 합니다.

더 좋은 새로운 수련부장님과 함께

앞으로도 계속 잘 해낼 거라 믿습니다.

그간 함께 해줘서 고마웠습니다.

 

 

 

전공의 선생님들과 가족들병원 직원 여러분동문 선배 선생님들께 다시 감사 말씀 드립니다.

 

 

Writer profile
녹내장과 베토벤을 사랑하는 안과의사
2020/12/23 09:32 2020/12/23 09:32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