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Heal the World (망막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다보면 항상 위험이 있죠

We do our best for preventing blindness!!

사우나와 같은 바깥기온에 정말 여름이구나 하고 느끼게 됩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면 우리 눈에도 여러 어려움이 더욱 많이 생깁니다. 특히 바깥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은 눈외상에 보호를 잘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한번의 실수로 실명에 위기에 놓이는 경우도 많이 발생합니다.


얼마전 34세의 김철중(가명)씨가 3일전 발생한 외상으로 제 앞에 오셨습니다. 외상으로 인해 천공상(눈에 구멍이 발생한 외상)이 발생하면 감염의 위험이 높아 빠른 조치가 필요한데 주말인데다 지방에 계셔서 적절한 조치를 받지 못했고, 큰 병원을 권유 받았으나 이런저런 이유로 3일이 지나서야 김안과병원으로 오실 수 있었습니다.

각막은 절반정도 찢어져 있고 수정체도 터져서 백내장이 발생한 상태였고, 망막이나 기타이상도 의심되는 상태였습니다. 입원하여 수술 치료를 권유드렸으나 힘들다 하셨습니다.


" 입원하셔서 빨리 수술하셔야 해요."
"그런데 돈이 없어서 받을 수가 없네요"

"돈도 중요하지만 수술안하시고 실명하실테고, 평생 후회하게 되실텐데요"
"뭐 할 수 없죠. 내 운명이 그렇게 밖에 안된는데 ..."


30대 젊은 분의 이런 말씀에 정말 가슴이 아팠습니다. 내일 다시 오겠다는 말씀에 항생제를 처방하고 보내드렸습니다. 그리고는 다행히 그 다음날 오셔서 수술을 받으셨죠. 주변 분들의 도움을 받으신 것 같습니다.
아직 회복이 다 되지는 않으셨지만 그래도 실명의 위험은 벗어났고 얼마정도의 시력도 회복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외상에 의한 경우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거나 결국에는 실명에는 이르는 상태로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어느 순간에도 최선의 치료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지만 다음 환자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너무나 안좋은 상태로 어떻게 치료를 해야하야할까 고민을 주었습니다.


 54세 윤기문(가명) 씨는 못질을 하던 도중 못이 박히지 않고 눈으로 튀어 눈동자에 박혀 버렸습니다. 너무 놀란 나머지 못은 빼고 제 앞에 오게 되셨죠. 모양은 이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막은 못의 직경만큼 구멍이 나 있었고 다행히 일부분은 완전히 절단되지 않아서 각막조직이 창문처럼 중간부분이 둥그렇게 왔다갔다 했습니다. 수정체는 이미 구멍이 나서 수정체내 물질들이 흘러나와있었고 이 때문에 망막상태는 확인이 어려웠습니다.

응급으로 수술을 시행했습니다.
우리 눈 조직은 방수라는 물이 차 있어서 흡사 물주머니와 같습니다. 물이 새지 않도록 꽤매는데에도 무척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위쪽을 단단히 꽤매면 아래쪽에서 새고 아래쪽을 단단히 꼬매면 위쪽이 새는 바람에 둥그렇게 구멍이나 각막 조직을 꽤매는 데에 2시간여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민의 연속~

각막을 다 꽤맸지만 수정체 물질이 흘러나오고 있어 이를 해결해야했습니다. 그런데 커다란 각막상처 때문에 수정체에 대한 관찰조차가 어려웠습니다. 할 수 없이 일단 봉합만을 간신히 시행하고 염증이나 다른 합병증이 생기지 않기를 빌며 일차 수술을 마쳤습니다.

그런데 수술 후 2일째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더러운 못이박혔던 때문에 눈안에 염증이 발생한 것입니다. 일반적이라면 각막에 문제가 없어 바로 조치를 취할 수 있었지만 각막에 있는 상처 때문에 더 이상의 조치는 불가능한 상태였기 때문입니다.

저희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만 이 분이 실명에 이르는 것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할까 하던 중 해결책을 생각해 냈습니다.


2부로.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망막과 전문의 한정일 입니다.
남태평양의 뜨거운 햇살을 즐기는 마음으로 살아봅시다. 아자..
2008/08/01 14:59 2008/08/01 14:59

여러 고민을 하던 중에 손상된 각막을 투명하게 보이도록 할 기구가 필요했습니다.조성원 선생님께서 중요한 조언을 해주셨죠. Eckardt lens 라는 임시로 각막의 기능을 대신 할 수 있는 기구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셨습니다. 못에 의한 상처의 직경이 약 4mm 정도였는데 Eckardt lens는 직경이 7mm로 적당하였고 이 렌즈를 이용하여 수술에 도전해 볼 수 있었습니다. 버섯 모양으로 생긴 이 렌즈의 아랫부분은 임시로 절개한 각막에 고정시키고...

hoooony

늘 최선을 다해 환자치료에 임하시는 한정일 선생님께 경의를 표합니다.
또한 독자로 하여금 흥미진진함을 이끌어내는 한 선생님의 글솜씨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늘 글 잘읽고있습니다. 조만간 찾아뵐께요.

싸이판

hoooony 님 과찬의 말씀 고맙습니다. 이런 소통의 공간이 있다는 것에 또 한번 감사한 마음 입니다.

오말럽

2부는 언제 나오나요? +_+

싸이판

오말럽님 2부를 기다리시는 군요. 네 곧 나옵니다. ^^

소혹성

항상 멋진글 쌤의 팬입니다.
펜이나 기타 F.B가 눈에 들어갔을때 응급처치? 이물질을 빼고 와야하는지 그냥 압박하고와야하는지 ...
등등을 일반인의 시선에서 한 번 다루어 주심은 어떨까요?

싸이판

소혹성님 감사드립니다.
이물에 대한 내용으로 한 번 글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물이 무엇이냐에 관계없이 눈에 문제가 생기면 눈을 누르지 말도록 조심하면서 오셔야 합니다. 특히 큰 문제가 생긴 경우에는 더욱 그렇구요.
종이컴을 뒤집어서 눈주위에 붙이고 오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싸이판

제 팬이 다 생겼다니.. 으쓱입니다. ^^

비밀방문자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싸이판

안과적으로 가장 응급상황은 화학약품이 눈에 들어간 경우입니다. 눈에 이물이 들어간 경우보다도 우선시 됩니다. 이유는 알칼리 성분이 눈의 단백질을 녹이고 각막주변부의 혈관을 막아 각막전체에 이상을 만들기 때문이지요.

외상도 적절한 보호장구를 사용하면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직업적 외상 말고 일반인들이 많이 당하는 안외상은 집에서 못을 박거나, 명절 즈음하여 벌초를 하다 예초기에 의한 경우가 상당수에 해당합니다.

이런 경우에 적당한 보호장구가 꼭 필요하죠.

동물이나 다른 사람들 혈액 분비물이 튀면 바이러스 질환에 이환될 위험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경로를 통해 감염이 되었다는 보고를 본 기억은 없네요. ^^

신작로옆 코스모스

다양한 안과적인 응급상황에 대한 처리방법등에 관한 내용들을 다뤄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요즘같은 외상환자가 많을경우...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