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반짝반짝 빛나는 (각막센터)

타임스퀘어에서 살아남기(1) - 아이랑

오늘은 김안과병원에 오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근처에 위치한 타임스퀘어를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먼저 제가 두 아이의 아빠인만큼 아이들을 데리고 오시는 경우를 가정하여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는 아이들을 위한 시설이 크게 두 군데 있습니다. 둘 다 지하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딸기가 좋아” 키즈카페와 “키즈앤키즈”라는 어린이를 위한 직업체험 테마파크입니다.

타임스퀘어 층별 안내도 > http://www.timessquare.co.kr/?controller=floor&action=searchList&seq=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기가 좋아”는 주로 3세~7세 사이의 아이들이 뛰어놀기에 적당한 키즈 놀이터로, 프랜차이즈 키즈카페입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 점은 타 지점과 비교해 봐도 뒤지지 않는 넓은 규모를 자랑합니다. 미끄럼틀, 블록놀이, 주방놀이, 실내운행 기차 등 다양한 장난감이 있어 아이들이 한번 들어가면 강아치처럼 뛰어노는 모습을 보게되실 껍니다. 규모가 크다는 건 아이들이 놀 거리가 많다는 동시에, 아이들 따라다니며 챙겨야 하는 부모의 운동량 또한 상당하다는 것이기 때문에 부모님들께서는 단단히 마음과 몸의 준비를 하고 가시기 바랍니다.^^ 키즈카페 내에서 아이들을 위한 주스나 부모님들을 위한 커피 및 음료를 판매하는 작은 규모의 매점도 있습니다. 키즈카페 내에 아이들 전용 화장실도 있습니다,

초등학교 재학중인 아이들은 “키즈앤키즈” 직업테마 파크가 더 적당합니다. 빠르게는 6-7세 아이들도 입장할 수 있는 걸로 알고 있고, 다양한 직업 의상을 입어보고 모형과 시뮬레이션을 통해 아이들이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미래의 꿈도 키워볼 수 있는 곳입니다.

또한 지하 2층에는 아이들 전용 미용실, 아동의류 상점, 전자렌지와 칸막이 수유실이 준비된 꽤 큰 규모의 수유실도 있으서 아이 동반 부모님들이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지하 2층에서 신나게 놀고 배가 고파지면 밥을 먹어야지요.^^ 같은 층 지하 2층에는 이마트 식품관 앞쪽으로 패스트푸드 및 식당가가 위치해있고, 지하 1층에는 세븐스프링스 및 푸드코트가 있습니다. 아이들 데리고 식사 하시기에는 상층에 위치한 다른 식당가보다 지하 1,2층에 편리한 면이 있습니다.

밥을 채우고 아직도 에너지가 남아서 뛰어노는 아이가 있다면 지하 1층에 있는 이마트 장난감 코너와(간단한 레고 놀이터가 있어요)와 키덜트족의 천국인 일렉트로마트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좋은 선택인 것 같군요. 물론 2층에 있는 교보문고에서 책을 한권씩 골라보는 것도 좋겠군요.

엘리베이터를 타고 5층으로 올라오시면 하늘공원이 있어서 야외공원에서 간단한 산책을 할 수도 있습니다.(아, 5층에 있는 VIP도 아이들 데리고 가시기 좋은 식당이죠) 5층에 있던 결혼식장 아모리스는 어린이 동물원으로 바뀐다고 합니다. 현재 공사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완공되면 타임스퀘어는 더더욱 어린이와 가족들을 위한 공간이 되겠지요.

제가 소개해드린 곳들 외에도 타임스퀘어에는 신세계 백화점 쪽에도 아이와 함께 가실만한 식당가와 상점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이들과는 자차로 오셨을 가능성이 높으니 주차정보 알려드릴게요. 전반적으로 타임스퀘어는 주차인심이 후한 편은 아닙니다. 식당가에서도 30분 주차권 정도 제공하는 게 일반적이구요, 교보문고에서 만원 이상 구매하는 경우에도 주차권을 제공합니다. “딸기가 좋아”에서는 유료로 주차할인권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타임스퀘어에서 보낸 시간에 비해 주차권을 넉넉히 받지 못하셨다면, 가장 좋은 선택지는 이마트입니다. 구매금액에 비해 가장 넉넉한 주차시간을 확보하실 수 있거든요.^^

도움이 되셨기를 바라며 다음은 영등포 타임스퀘어 데이트편, 친구모임 브런치편으로 돌아오겠습니다^^


2019/04/26 11:19 2019/04/26 11:1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