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간호사들의 수다
 


강아지도 가족이 될수있어요 ^-^
벌써 일년이 훌쩍 넘어버렸는데, 당당하게 독립한다고 집을 뛰쳐나와
이 쓸쓸함을 견딜수가 없어 닥스훈트 한 마리를 분양받게되었찌요~
한달정도 지나고나니 아침 일찍 나와 요것저것 사회 생활하느라
(어제는 친구, 오늘은 직장동료, 내일은 언니들 술한잔;;)
밤늦게 들어가는 일이 너무 많터라고요 ㅠ


그러고 보니 혼자있을 강아지가 너무 불쌍해서 친구를 또 분양받게 되었죠~
첫째는 닥수훈트 암컷 ,둘째는 닥스훈트 수컷.
둘은 못난 주인탓에; 원하지 않는 부부가 되었고! 지금도 잘 살고 있답니다.
일부러 요즘유행하는 연하남으로 제가 열심히 골라주었찌요 후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일  = 1세
1개월 = 1.5세
2개월 = 3세
4개월 = 6세
6개월 = 9세
  1년  = 18세
  2년  = 26세
  3년 = 31세
  4년 = 36세
  5년 = 41세
  10년= 66세
  15년= 91세


강아지일수를 사람나이에 비교한것이라는데
이제 고작 1년넘었는데 벌써18살이라..
왜 아직도 알아듣는거라곤.
"앉아"밖에 없을까요....ㅠㅠ
TV에 나오는 강아지들은 '일어나' '손~'
물구나무까지도 서던데 ..ㅠㅠ


강아지가 시끄럽게 짖거나 말 안들을때
한 대 콕 쥐어박고 나면
이것들이 저 나갈때만 기다렸다가
그날은 이곳저곳에 쉬야를 해놓고는하죠..
저한테 복수하는 거지요 -_-
                     

요즘처럼 자기 중심적인 생활안에서
뉴스에서는 가족마저 믿지 못하는 일들이
일어나곤 하는데

평생저만 따르고 충성을 맹세해주는
이 강아지들이 참 고맙고 너무 이쁘답니다 ^-^
 
한 6개월정도 까칠한 제 성격탓에 엄청난
스트레스와 일거리를 준 이 강아지들이
너무 너무 미웠는데
이젠 꼼지락 거리는것만 봐도
너무 너무 이쁘다니까요 ^-^
"강아지 지저분하게 어떻게 키우니?"
라고 입에 달고 살았던 제가;
이젠 강아지도 가족이라고
항상 얘기하면서 다니게 되버렸어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놈은 여자아이라고 조신하게
손모으며 자고
한놈은 남자라고 뒤집어
푹퍼져자고..
평상시 자는 모습이예요^-^

뼈다귀가 앞에 있어도
귀찮아서 저렇게 십분째
쳐다보고 있는 둘째;;
-_-자꾸 살만 뒤룩뒤룩찌네요

이젠 길가에 산책하는
강아지 보면서
인상 찌푸리지 말아주세요 ^-^
얌전히 총총총 걸어가는데
"꺄~"하며 피하시면..
얄밉답니다;








2008/11/14 12:27 2008/11/14 12:27
수달

어쩜~강아지가 손을 저렇게 이뿌게 모으고 잘까~ㅎㅎ 너무 귀엽당 ^-^
외롭지 않겠어~~~

어깨장군

두마리때문에 얌전히 쉴틈도 없이 청소만 한가득이예요 ㅠ
이젠 조금 외롭고도 싶어요 ^-^

화니엄마

가족도 되지만 때론 스승도 된답니다...
집에 들어서면 언제나 변함없이 누가 오든 반갑게 두손 들고 폴짝폴짝 뛰며 사람을 대하는 모습속에서 말이죠...
우리도 강아지 인사법으로 모두를 반갑게 맞이해보면 어떨까요? 고객이든..동료든...

어깨장군

위에 말씀 듣고나서 얘들을 보니까 정말 저한테 주는
무한한 사랑이 다시 한번 느껴지네요;
제가 혼낼려고 째려볼때에도 꼬리흔드는거 보면 말예요;
정말 환자들한테도 무조건적인 사랑이 필요한데말이예요 ㅠㅠ

사랑스런응댕

저도 강아지를 키우죠... 매일 같이 있지는 않지만 주말에 보는데
정말 요물입니다.

혼자 있는 주말 적적하지는 않지만 정말 신경쓰이고 괴롭거든요...
워낙 먹을걸 좋아해서 인지 밥먹을때 같이 먹자고 짖고
TV보면 뭐 먹으라고 얼굴한번 보구 , 부엌한번 보구 짖고,
아침에 어디좀 나가려고 겉옷만 걸치면 또 짖고, 울부짖음과 끙끙소리로 잠도 잘 못잔답니다.

물론 조기교육이 잘못 되어서 이런현상이 나타나겠지만 가끔은 정말 해방되고 싶어요!!!

어깨장군

우리 강아지들만 그러는줄알았더니 아니였네요 ㅠ
전 도저히 안되겠다 싶을땐 동물농장 개과선천에 맨날
사연을 써요;;
아직 더한 강아지들이 많아서 당첨이 안됐지만요ㅠ

한때는 테리우스 ^^;

ㅎㅎ 참 강쥐때문에 겪는 고생들이 이만저만이 아니군요...
나도 우리 딸 (?)때문에 ㅋㅋㅋ

글쎄 얘기 나이를 너무 먹었는 지.. 지가 이제 사람인 척해요... ㅎㅎ
말도 않듣고 나이먹으니 고집만 쎄가지고... ㅋㅋ

그래도 집에 가면 항상 현관에서 나를 지둘리는 우리 딸이 있어 행복하지요^^

안상태기자

난 강아지 우리집에서
뒤어내려 죽었을 뿐이고! 난 다시는 강아지 않키울거고!!!

환유

^^ 닥스훈트 주인 눈에는 닥스훈트 밖에 안 보여서...냉큼 달려왔습니다.
귀여운 녀석들을 암수 두 마리나!!!
둘다 블랙탄인가요? 아 이쁜 녀석들...^^

어깨장군

역시..저도 이렇게 장난꾸러기 맨날 혼내면서도
닥스훈트만 찾아보는데 ^^
어쩔수 없나보네요 ^-^

Krang

저도 환유님처럼 닥스훈트 학부모입니다. ^^
녀석들 자는 모습 보니 반갑고 사랑스럽네요. ㅎ

어깨장군

아^-^
너무 기분 좋아여~~
저만 이쁘게 보이는건가? 그랬는데
역시 어쩔수 없는 닥훈이사랑^-^

하비사랑

ㅋㅋㅋㅋㅋㅋㅋㅋ 님 강아지 너무 귀엽네용~^^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