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반짝반짝 빛나는 (각막센터)

알레르기 결막염에 대하여

계절이 바뀌면서 다시 눈 가려움증으로 안과를 방문하시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많은 경우 알레르기 결막염으로 진단되는데,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원인균이 없이 외부의 특정 항원에 반응하여 결막에 생기는 일종의 과민반응입니다.

이는 염증반응으로서, 눈의 흰자위, 즉 결막에 발생하며, 고초열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또는 아토피 등의 전신적인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경우 잘 발생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은 임상양상에 따라 계절 알레르기성 결막염 (seasonal allergic conjunctivitis, SAC), 통년 알레르기성 결막염 (peren-nial allergic conjunctivitis, PAC), 춘계 각결막염 (vernal allergic keratoconjunctivitis, VKC), 아토피 각결막염 (atopic keratoconjunctivitis, AKC), 그리고 거대유두 결막염 (giant papillary conjunctivitis, GPC)로 나눌 수 있으며, 각각에 따라 증세나 병의 경과에 차이가 있으므로 안과의사의 검진이 꼭 필요합니다. 계절성 혹은 통년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급성질환으로 대개 결막염을 위주로 증상을 일으키고 춘계 각결막염과 아토피 각결막염은 만성질환으로 결막염에 각막염이 동반되어 시력과 관련된 후유증을 가져올 수 있고 만성적인 결막염에 의한 건성안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치료와 관심이 필수적인 질환입니다.

특정 계절에 따라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며, 피로, 스트레스 또는 환경적인 원인과 연관되지만, 특정 원인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콘택트렌즈나 다른 이물에 의한 알러지 반응이 나타나는 알레르기 결막염은 병력 청취와 꼼꼼한 세극등 검사를 통하여 안구표면을 자극하는 이물의 존재유무를 점검해 원인 차단을 시도할 수 있습니다.

결막의 충혈과 부종, 점액성 분비물, 눈의 간지러움증을 유발하는 질환인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보통 어린이에서 호발하는 것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미국 성인의 40%가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호소할 정도로 지금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전 연령의 인구에서 호발하는 질환입니다. 더구나 어린이에서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90% 이상이 알레르기성 비염에 동반되는 2차성 질환의 성격을 띠는 반면 성인에서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대부분 결막염만 오는 형태로 이의 치료를 위해서는 안과 영역에서의 국소 치료, 즉 안약을 이용한 치료법이 필수적입니다. 어린이의 경우 사춘기 이후에는 발병횟수가 줄고 증상이 가벼워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레르기 결막염에서 보이는 결막유두비대소견

급성기 증상으로는 소양감(itching sensation)을 대부분의 환자들이 겪게 되며. 시력감소 증세나 눈부심, 충혈이 점액성의 분비물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심하면 타는 듯한 통증이 있고 이물감, 눈물힐림, 결막하출혈 등이 동반되긷 합니다. 세극등 검사상 결막에 유두비대, 충, 실모양의 점액성 눈곱 등이 자주 관찰된니다. 만성적인 경우 결막 상피하 섬유반흔이 관찰 되고, 속눈썹난생, 안검 내반 등도 종종 관찰된다. 각막에는 심한 경우 각막염이나 각막궤양과 관련한 신생혈관 및 상피하 섬유화 반흔이 동반될수 있어 반드시 안과의사의 진료가 필요합니다. 소양감이 매우 많아서 학동기에 눈을 자주 비빈 경우에는 원추각막이 호발하게 되므로 진행성의 시력저하가 동반된 경우는 검진을 반드시 받아야 합니다. 최근의 여러 연구에서 눈비빔은 원추각막을 발생하게 할 뿐만 아니라 상태의 악화에도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음이 밝혀졌으므로 가능한 눈을 비비지 않도록 환자와 보호자에게 주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토피 관련 알레르기결막염은 백내장이 청장년증에서부터 발생할 수 있으며, 아토피가 있는 분에서 진행성의 시력저하가 있는 경우 이에 대한 검진이 필요합니다. 또한 이 경우 열공성 망막박리의 위험인자에 속하는데, 주변부 망막에 대한 검진도 필요합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이 안구건조증이나 눈꺼풀테염과 같은 다른 외안부 질환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아 안과의사의 문진과 진찰을 통해 감별진단해야하며, 이는 치료의 중요한 근거가 됩니다. 치료는 환자의 증상을 완화시키고 부작용을 줄이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알레르기 질환과 같이 증상이 자주 생긴다면 예방목적으로 원인이 되는 항원을 찾아 접촉을 피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김안과병원에서는 알레르기 원인물질 관련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가능성있는 원인에 대해 평가받고 증상조절에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침대커버를 씌우거나 이불, 벼개 등을 자주 세탁하고 카페트를 치우고, 애완동물은 기르지 않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는 외출을 삼가하고 창문을 닫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는 냉찜질과 인공눈물이 증상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인공눈물은 알레르기항원이나 염증물질을 씻어내 주는 효과가 있으며 방부제가 없는 인공누액을 차게 보관해서 사용하면 더 효과적입니다. 안약으로 스테로이드제재나 혈관 수축제, 항히스타민제, 비만세포안정제등이 사용되며 장기간 사용할 경우 스테로이드제재는 백내장이나 녹내장 같은 합병증이 올 수 있으므로 안과진료를 받고 적절한 안약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2017/04/10 10:25 2017/04/10 10:2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Powered by Textcube 1.10.8 : : Tempo primo
Persona skin designed by inureyes, bada edited by LonnieNa, bada.